※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관아쿠아드림, 위험시설 배짱공사 드러나

[앵커]
지난 8월 물난리가 나면서 무기한 개장이 중단되고 있는 정관아쿠아드림파크가에서
졸속 공사의 흔적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절차를 무시한 채 어린이보호구역 내에 위험 시설물을 지어버린 건데요,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물난리가 난지 50일이 지났지만 원인 규명조차 못하고 있는 정관아쿠아드림파크.

기장군의회는 공사 전반의 문제점을 찾겠다며 감사원 감사까지 청구했습니다.

감사 준비 과정에서는 각종 절차를 무시한 흔적들이 드러납니다.

특히 겨울철에 빙상장으로 사용할 야외 수영장에서 중대한 문제가 드러났습니다.

이곳 수영장을 빙상장으로 이용하기 위해 물을 얼리는 고압 가스 시설입니다.
문제는 길 건너 어린이집과 초등학교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교육환경법 상 초등학교 인근 2백 미터는 교육환경보호구역으로, 위험시설 등을 지어선 안 됩니다.

폭발 위험이 있는 고압 가스시설은 당연 설치 금지 시설입니다.

교육청 심의를 거치면 허가가 날 수 있지만 해운대교육지원청은 올해 4월 해당 시설을 공식적으로 불허했습니다.

기장군의 심의 신청은 고압 시설을 지어 놓은 이후였습니다.

{맹승자/기장군의회 부의장/”(초등학교) 2백 미터 직선거리 안에 있다는 것이죠
고압가스 시설이라는 것이. 그리고 주민들의 의견수렴조차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또 주거시설 바로 앞에 고압가스 시설이라는 것이 주민들한테는 이해도 안 된 상태고…”}

이에 대해 기장군청은 건축 과정에서 관련 법을 몰랐다며 안전 시설 계획을 추가해 재심의를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5백 억원이 넘게 투자해 수영장을 지으면서 기본적인 법 절차도 모른 채
공사를 진행한 과정에 대해서는 기장군의 책임 논란도 뒤따를 전망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