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울경 특별연합 폐지’ 놓고 도의회 공방

다음 달 부울경특별연합규약 폐지안의 경남도의회 상정을 앞두고 야당 도의원들과 박완수 도지사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한상현 도의원과 유형준 도의원은 차례로 도정질문에 나서서 특별연합 폐지의 부당성과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고 행정통합 추진과 관련한 도민 의견 수렴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완수 지사는 특별연합이라는 단계를 생략하고 초광역 협력의 가장 완성된 형태인
행정통합으로 곧바로 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맞섰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