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내버스 기사, 쓰러진 70대 승객 CPR로 살려

부산 시내버스 기사, 쓰러진 70대 승객 CPR로 살려

부산의 시내버스 기사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살려 화재가 되고 있습니다.

해동여객 소속 정용석 기사는 어제(23) 오후 4시쯤 송정터널 부근을 운행하다 70대 승객이 쓰러진 것을 발견하고는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해 승객의 의식이 돌아오도록 조치했습니다.

의식이 회복된 70대 승객은 119를 통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