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화물연대 총파업, 산업현장 곳곳 피해

[앵커]
화물연대 총파업이 이틀째로 접어들었지만 정부와의 입장차는 전혀 줄어들지 않았는데요.

이들이 왜 거리에 나섰는지, 부산경남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인지 살펴봤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의 한 레미콘 업체는 시멘트 수급이 중단되면서 셧다운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하루 2백여대씩 운송차량이 오가던 지역의 한 철강업체도 물류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화물연대 파업이 이틀째로 접어들면서 부산경남 산업계 피해도 점차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레미콘업계 관계자/ 기존에 시멘트 보유량은 한정돼 있고 그러다보니 레미콘 생산은 셧다운 된 거죠.
레미콘뿐만 아니라 (아파트)타설공 같은 작업자들도 일을 못하는 거죠.}

그렇다면 화물노동자들이 파업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부산경남에는 국내 항만 물동량 1위인 부산항이 있어, 등록된 화물차의 절반 이상이 컨테이너 수송차량입니다.

이들은 3년 전부터 운송 거리에 따라 기준 요금을 받는 안전운임을 받아왔는데, 올해 말이면 이 규정이 사라집니다.

기한을 정하지 말고, 계속 지급해달라는 요구입니다.

{고정기/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 양산지부장/ “빨리 하차하고 또 새로운 짐을 받기 위해선 빨리 빨리 움직일 수밖에 없었거든요.
수입이 어느정도 안정적으로 보장되니까 안전에 더 유의해서 운전할 수 있는 겁니다.”}

5개월 전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과 품목 확대 논의를 조건으로 파업을 풀었지만
지지부진했고, 당장 다음 달로 다가오면서 다시 거리로 나선 겁니다.

반면 정부는 안전운임제의 효과 자체에 회의적입니다.

법 취지인 도로교통 안전보다는, 오히려 운임료 인상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겁니다.

일단 3년 더 연장한 뒤 제대로 분석을 해보자는 게 정부의 입장입니다.

{원희룡/국토교통부 장관/”명분은 안전인데 안전에는 효과가 없고 그냥 운임만 오른 거예요.
화주나 일반 국민들이 국회 내에서 제대로 합의가 돼서 이루어져야 이게 더 지속적으로 갈 수 있습니다.”}

‘안전’과 ‘운임’을 놓고 펼쳐진 서로 다른 해석에 파업은 장기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