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외측부 협착증

{앵커: 허리통증, 증상은 다 비슷한 것 같아도 원인은 다릅니다. 디스크 치료를 받았는데도 통증이 그대로라면 척추 중심부가 아닌 다른곳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닌지 진단을 받아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건강365입니다. }

{리포트}

디스크 수술을 했는데도 허리 통증이 낫지 않는다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런 경우 추간공외 협착증이 동반됐을 가능성이 있어서 진단이 필요합니다.

{하상훈 본병원 대표원장 /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박사과정 수료*의학박사, 대한병원협회 부산시 병원회 운영위원, 부산 백병원 외래교수, 국제 AO척추학회 정회원 }

척추뼈 속으로 큰 신경다발이 내려오는 척추관이 있고 척추뼈 마디 사이사이에 작은 신경 가지들이 나오는 추간공이라는 작은 구멍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척추관 협착증은 신경 줄기가 내려오는 중심부의 척추관이 좁아져서 엉덩이, 허벅지, 종아리로 뻗는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을 말하는데요.

이 추간공외 협착증이라고 불리는 외측부 협착증은 척추신경의 큰 줄기가 눌리는 중심부 협착증과 달리 척추신경의 작은 가지가 나가는 부분이 좁아지고 눌려지는 상태를 말합니다.

추간공외 협착증은 허리디스크 환자 열명 중 한, 두명에게 발견된다고 합니다.

디스크와 비슷하게 다리가 저리고 당기는 증상이 있어서 정확한 감별이 쉽지 않은데요.

일반적인 중심부 협착증은 보행시 주로 양측 엉덩이, 허벅지, 종아리가 쑤시고 아픈 통증.

즉 신경학적 파행이라는 증상을 보이는데 이 외측부 협착증은 허리디스크와 유사하게 한측 신경가지를 따라서 방사통이 생기기 때문에 허리디스크로 오인이 되기도 합니다.

자세에 따라서 엉덩이나 다리로 뻗치는 방사통이 다르게 나타나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 외측부 협착증의 진단은 신경의 작은 가지부분만 눌리기 때문에 CT 검사만으로는 놓치기 쉽고 CT, MRI, 근전도 검사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추간공외 협착증은 디스크와 다른 치료가 필요합니다.

척추에서 빠져나온 신경을 인대나 뼈가 누르고 있는 것인데, 디스크처럼 척추 뼈 안에서 신경을 누르는 부분만 해결하는 것은 근본적인 치료가 될 수 없습니다.

일반적인 허리수술은 중심부에서 절개를 하고 접근하기 때문에 이 외측부 협착증이 생기는 부위를 제대로 풀어줄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외측부 협착증은 중심부 협착증이 동반된 경우 반대측에서 접근하는 수술법을 쓰기도하고, 단독으로 있는 경우 중심부가 아닌 측면에서 접근하는 방중 접근법을 사용하면 최소의 절개를 이용해서 효과적인 감압술을 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합니다.

협착 정도가 심하고 복합적인 경우 유합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걷기와 스트레칭 같은 꾸준한 운동과 바른 자세는 척추 건강을 위한 기본 수칙입니다.

특히 운동이 부족한 40대 이후에는 금연과 체중관리가 필요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프로그램:

닥터KNN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