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발달 뇌병변 장애 1인 가구 부당 급여 의심

발달장애와 뇌병변 장애를 가진 1인 가구 가운데 33% 이상이
부당 급여가 의심스러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남도와 국가인권위원회가 ‘장애인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발달장애나 뇌병변
1인 가구 장애인 319명 가운데 33.6%인 107명이 부당한 일을
당하는 것으로 의심됐습니다.

87건은 재산의 임의 사용이나 명의도용으로 인한 채무 발생,
급여 관리 소홀 등 ‘경제적 학대’가 의심되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부정 상황이 확인되면 지자체와 함께 피해장애인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