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 개발제한구역 전면해제 촉구

창원의 개발제한구역 전면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창원시의회와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 개발제한구역이 전체 행정구역의 33%를 차지한다며 2010년 마창진 통합 뒤 개발제한구역 지정 취지가 이미 사라졌는데도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국토교통부와 경남도, 창원시가 당장 개발제한구역 전면해제를 위한 창원권도시관리계획 변경안 마련에 착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