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편법 태양광발전소 현장 폐기물 매립 의혹…사실로 확인

[앵커]
지난 9월 KNN이 제기했던 버섯재배사로 둔갑된 태양광발전시설 공사현장의 폐기물 매립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진주시가 원상복구명령을 내렸는데, 주민들은 공사가 늦어지는 사이 피해가 늘고 있다며 빠른 폐기물 수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이 공사 현장은 땅 속에 폐기물이 매립됐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는데요.”

지난 9월 단독으로 폐기물 매립 의혹을 제기한 현장입니다.

보도 뒤 경남도와 진주시의 굴착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5미터 아래에서 산업폐기물이 무더기로 나오며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백송범/진주시청 청소과 주무관/폐기물사로 생산한 재생 골재로 판매되는 제품이고 성토재로 사용할 수 없는데…}

채취한 폐기물을 분석한 결과 토양오염 우려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굴착조사 현장에서는 아직도 폐기물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진주시는 폐기물처리업자 등 4명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땅을 원래대로 회복시키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업자들은 다음달 말까지 버섯재배사로 둔갑해 공사하던 태양광발전시설을 철거해야 합니다.

주민들은 철거와 원상복구가 미뤄지는 사이 피해가 누적되고 있다고 호소합니다.

{김준섭/진주농민회 대곡지회 사무처장/약식 조사를 통해서 원상복구하는 것이 아니라 전면 재조사를 통해서 원상복구를 했으면 좋겠다고 주민들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폐기물을 완전히 걷어내고 토지 회복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확인하는 진주시의 지속적인 조치가 필요합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