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소시효 코 앞, 경남단체장들 운명은?

[앵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경남지역 자치단체장들의 운명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경남은 거의 절반 가까이 수사대상 이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그 결과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전망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6.1 지방선거 공소시효는 다음 달 1일로 검찰은 수사 마무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거의 절반 가까이 수사대상에 오른 경남지역 자치단체장들의 희비도 엇갈리고 있습니다.

검찰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혐의로 수사를 받던 장충남 남해군수와 진병영 함양군수에 대해 각각 불기소 처분을 내렸습니다.

허지만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미 이달 초 기소된데 이어 김부영 창녕군수는 선거인 매수 혐의로 군수 측근이 처음으로 구속되기도 했습니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부인이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지난 23일 검찰에 출석한 홍남표 창원시장은 후보자 매수 혐의와 함께 허위사실공표 혐의로도 수사를 받고 있어 부담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의령,하동 등 단체장들이 줄줄이 수사 결과를 앞두고 있습니다.

기소가 되더라도 당장 행정 운영에 문제는 없을 것이라지만 자치 단체장 절반 가까이 대상이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결과에 따라 행정 공백에 대한 우려는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