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등허리 통증’ 압박골절, 예방은?

[앵커]
나이가 들수록 뼈 건강이 무엇보다 중요하죠.

골다공증이 심하면 척추가 찌그러지듯이 내려앉는 ‘압박골절’을 조심해야 합니다.

치료와 예방법, 건강365에서 짚어봅니다.

[리포트]
바닥에 넘어진 뒤로 등이나 허리 통증에 시달리시나요?

기침을 할 때마다 증상이 더 심해진다면 반드시 살펴봐야 할 질환, 압박골절입니다.

[출연자]
(우영하 부산큰병원 병원장 / 원광대 의대, 국제 및 환태평양 최소침습 척추수술연구회 정회원 )

{ 압박골절의 경우에는 낙상을 제외하고는 골다공증으로 약화된 척추뼈가 외상에 의해 압박, 변형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환자가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경미한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압박골절은 통증과 척추 변형을 유발하여 노인분들에게 장애와 사망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됩니다. }

초반에는 근육통처럼 시작하다가 심해지면 허리가 무너져 내릴 듯한 통증이 생깁니다.

골다공증이 심하면 일상적인 활동도 큰 충격이 될 수 있습니다.

[출연자]
{골다공증은 뼈가 있어야 할 공간이 공기로 채워져서 비워져있는 상태를 말하는 것입니다.

골다공증이 중증도 이상인 경우에는 기침을 하는 동작이나 허리를 굽혔다가 펴는 동작만 하는데도 압박골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인이 생각하기에는 뼈가 내려앉을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골절이 발생하는 것이죠. }

압박골절은 한번으로 끝나지 않고 여러 척추뼈에 연쇄적으로 발생합니다.

그냥 두면 다른 허리 질환이나 전신 합병증을 부릅니다.

[출연자]
{80세 이상 고령이거나 골다공증이 심한 경우 오래 누워서 합병증이 예상되는 경우에는 조기에 거동을 시작하기 위하여 척추체 성형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만약 통증이 심해져서 활동이 어려운 경우에는 기저질환이 더 악화돼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

급성 골절이라면 누워서 쉬면서 진통제와 골다공증약을 먹어봅니다.

칼슘과 비타민D도 도움이 되는데요.

그렇지만 환자 대부분이 고령이기 때문에 근본 치료가 필요합니다.

[출연자]
(우영하 / 부산큰병원 병원장 )

{골다공증 주사 가운데 골 형성 주사를 사용하게 되면 보다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게 됩니다.

학회에서도 골절 위험도가 높은 환자에게는 1년에 한 번 맞는 골다공증 주사, 혹은 골 형성 주사를 권유하고 있고 이것을 통해서 근본적으로 골다공증성 압박골절을 치료하고 예방할 수 있습니다. }

골다공증도 다른 만성질환처럼 꾸준히 관리해야 합니다.

폐경 후 여성과 70세가 넘은 남성이라면 주기적으로 골밀도를 확인해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