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생후 13일 영아 낙상사고, 경찰 수사

부산 사하경찰서는
영아가 산후조리원 침대에서
떨어졌는데도 부모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은 혐의 등으로 간호조무사 A 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부산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생후 13일 된 아기가 처치대에서
떨어졌는데도 이를 부모에게 곧바로 알리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A 씨는 자리를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기는 사고 이후 뇌출혈이 발생해 대학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