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2월의 첫 날 강추위..경남 곳곳 건조주의보

12월의 첫 날 한파가 절정입니다. 아침기온 모두 영하권을 기록하고 있는데요, 찬바람이 불면서 체감기온을 더욱 끌어내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어제보다 더 따듯하게 챙겨입으셔야겠습니다.

한편, 대기가 건조해지면서 경남 곳곳으로 건조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불씨 관리에도 신경 써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전국적으로 한파특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부는 한낮에도 영하권을 보이는 곳이 있겠습니다.

오늘 아침 기온은 어제보다 3도에서 8도 정도 낮게 출발하고 있습니다. 모두 영하권으로 떨어진 상태인데요,

최고 기온 역시 어제보다 2도에서 5도 정도 낮겠습니다. 낮 최고 창원과 거제 5도가 예상됩니다.

부산도 낮 최고 7도, 김해와 양산 6도로 평년 기온을 크게 밑돌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대부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주말에 기온은 오름세를 보이겠지만, 토요일에서 일요일 사이에 한차례 비예보가 있습니다.

오늘 아침 김해공항 바람이 다소 불고 있지만 기상상황 나쁘지 않습니다. 항공편 이용에 날씨로 인한 불편은 없겠습니다.

조문경 리포터
  • 조문경 리포터
  • choregina@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