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급성중독 유발 세척제 제조업체 대표 석방

노동자 수십 명에게 급성 중독사고를 일으킨 세척제를 제조*판매한 혐의로 구석기소된 유성케미칼 대표이사 A씨가 보석으로 석방됐습니다.

A씨는 석방 이후 불구속 상태에서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을 진행하게 됐습니다.

올해 초 유성케미칼이 만든 세척제를 쓴 사업장 2곳에서 독성간염 증상자 29명이 발생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