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국보, 5일 임시주총 신임 이사진 선임.. 1400억원대 대규모 자금 확충

(주)국보, 오창석 (주)무궁화신탁 등 신임 이사진 선임

(주)국보
코스피 상장 물류기업 (주)국보는 5일 오전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박찬하 천지인엠파트너스(주) 대표이사와 안계환 전 파라텍 대표이사를 사내이사로, 오창석 (주)무궁화신탁 회장을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했습니다.

이외에도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과 이은재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강정무 전 국세청 세무서장을 감사로 추가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보는 지난 1일 무궁화신탁 관계사인 천지인엠파트너스가 조성한 특수목적법인(SPC)인 ‘엠부동산 성장1호 투자목적회사’가 160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최대주주로 등극했다고 공시한 바 있습니다.

오창석 회장과 정준양 전 회장 등의 국보 이사진 참여는 앞으로 계획된 대규모 자금 확충과 함께 국보의 기존 물류 산업 경쟁력 강화와 사업 다각화에 큰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1400억원대의 대규모 자금 확충, 물류 경쟁력 강화 기대
(주)국보
엠부동산성장1호 등은 국보에 내년 2월까지 전환사채 등 약 800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투자할 예정이고 나반홀딩스도 내년 6월까지 400억원의 국보 증자에 참여할 계획입니다.

오창석 무궁화신탁 회장의 국보 경영 참여는 국보의 물류 경쟁력 강화와 사업 다변화에 결정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무궁화신탁은 2021년 기준 영업이익 1239억원, 당기순이익 367억원을 기록한 부동산신탁 업계의 선두주자로 사모펀드의 대표주자인 현대자산운용을 계열사로, 부동산 전문투자회사 케이리츠투자운용, 그리고 부동산 부문의 여신전문회사인 무궁화캐피탈 등 관계사로 거느린 금융그룹입니다.

무궁화신탁그룹 전국 10여곳에 50만평 넘는 물류센터 확보

(주)국보

무궁화신탁금융그룹은 전국 10여곳이 넘는 곳에 50만평 이상의 최첨단, 대규모 물류센터망을 구축해 왔으며 올해 5월 김해복합물류센터 개발에 5180억원을 투자해 연면적 30만㎡가 넘는 규모로 2024년까지 준공할 예정입니다.

오창석 회장은 5일 주주총회에서 “부동산신탁과 물류사업의 가장 큰 본질은 신뢰로, 고객이 자신의 자산을 믿고 맡긴다는 점에서 두 업의 본질이 같다”며 “국보가 물류 부문에서 69년의 기간동안 다져온 신뢰를 바탕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보 관계자는 “물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운송 비용과 보관비용 그리고 운송시간을 최적화하는 것”이라며 “무궁화신탁은 전국의 거의 모든 곳에 최첨단 물류센터를 갖추고 있는 만큼 국보의 물류망과 결합해 화주들에게 최적화된 운송, 보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