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동네 뒷산 대량 벌목 왜?

앵커:

주민들이 매일 찾는 동네 뒷산에 어느날 갑자기 대규모 벌목이 이뤄지면 어떨까요?

지금 도심 야산에서 이같은 일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사연인지,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진구와 연제구에 걸쳐져 있는
부산 화지산,

산 일부의 아카시아 나무
수십그루가 베어져 텅 비었습니다.

가까이에서 보니 밑동만 남았습니다.

영문을 모르는 주민들은 멀쩡한 나무를 베어갔다며 분통을 터뜨립니다.

{김영달/지역주민}
"왜 나무를 베는지…"

{조복임/부산 거제동}
"무슨 공사인지…"

알고보니 부산시가 부산의료원과
치유숲길 조성을 위해
벌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여기 저기 나무가 베어지고
공사자재가 흩어져 있지만,
이 공사가 정작 어떤 공사인지
설명하는 안내문은 주위를 둘러봐도
찾기 어렵습니다."

공사관계자도 이 점을 인정합니다.

{공사관계자/"입구가 몇십 군데 되거든요? 하나 하나 (안내문) 설치를 못하니까…"}

취재진은 현장이 아닌
부산시를 통해 벌목의 이유를 뒤늦게 알 수 있었습니다.

{부산시 푸른도시가꾸기 사업소 관계자/"그 주변이 산책로…다 넘어져 있거나, 기울어져 있어서…"}

더욱이 벌목 해야 할 나무만도 모두
2만2천그루!

예산도 20억원이나 투입되는
대형 공사인만큼 이곳을 매일같이 이용하는 지역민들을 위한
세심한 행정이 아쉽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