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 김용균 노동자 4주기 기자회견 열려

지난 2018년 12월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숨진 고 김용균 노동자를 추모하기 위한
4주기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김용균 노동자 사망을 계기로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됐지만
화학물질 사고가 난 두성산업은 중대재해법이 위헌이라며 위헌법률 심판 신청 제청을 했는가 하면,

비슷한 사고가 난 대흥알앤티는 중대재해 무혐의로 결론이 났다며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