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민주노총·4개 진보정당, 내년도 부산시 예산안 규탄

정의당, 진보당 등 4개 진보정당과 민주노총이 부산시의 내년도 예산안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내년 예산안이 역대 최대인 15조원에 이르지만 15분도시 조성과 엑스포 유치 등
시장공약사업에 수천억이 편성된 반면 공공의료,소방 등 안전*복지부문과 노동관련 예산은 대폭 삭감됐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구조구급 등 소방 안전관련 예산이 31억원이나 삭감된건 부산시의 안전불감증을 반영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