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민주노총 경남본부, 4개 업종 안전 실태 조사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조선소 식당, 요금소, 화학물질 사용 사업장, 건설기계 분야 등 4개 업종의 안전 실태를 조사해 발표했습니다.

노조는 대우조선해양 하청 급식 노동자들의 경우 장시간 노동으로 손가락 변형과 수면부족에 시달리고 있으며 요금소 노동자도 좁은 공간에서 불안감이 크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지난 2월 화학물질 중대재해 발생한 사업장에서 여전히 사고 예방 활동이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건설기계 분야에선 레미콘 노동자의 안전이 위험하다며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