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학생들의 교사 평가, 성희롱·욕설 난무

[앵커]
학생들이 익명으로 교사를 평가하는 교원 평가제도가 변질되고 있습니다.

입에 담지 못할 성희롱은 물론 욕설도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를 막을 수단은 사실상 없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기자]
KNN 취재진이 확보한 부산 지역 교원평가서입니다.

수업 참여를 위해 선생님께 바라는 점이 무엇이냐 물었더니.
이혼이라는 답변이 적혀있습니다.

또다른 설문에서는 선생님의 외모를 원색적으로 비하하고,
입에 담기 어려운 충격적인 답변도 있습니다.

{부산 지역 교사/(음성변조)/” 너의 그곳과 나의 그곳이 만났으면 좋겠다. 한 번도 못자봤을 거 같은데 내가 한 번 해줄까. 몸매가 좋은 선생님이면 구경잘했다 이런 거”}

코로나 위기로 진행됐던 온라인 수업에 익숙치 않았던 한 원로 교사는 원색적인 비난을 감당하지 못해
학교를 그만두기도 했습니다.

교원평가가 악플과 성희롱의 장으로 변질된 겁니다.

{부산 지역 교사/(음성변조)/” 할매 냄새난다. 그냥 나가라. 역사선생님이니까
역사의 뒤안길로 접어들어라. 이런 말들이 여과없이 보여져서, 원로 교사신데 그 자리에서 우셨습니다. 내가 여기 더있으면 안 되겠다…”}

“부산지역 교사 3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67%가 교원평가에서 직간접적으로 욕설과 성희롱을 경험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성 향상에 도움이 되냐는 질문에는 99%가 부정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교육부는 특정 단어등이 입력되지 않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지만
숫자나 특수문자를 이용해 필터링을 피할수 있습니다.

교사들은 교원평가의 의미가 퇴색된 지 오래라며 폐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윤미숙/부산교사노조 위원장/ “익명에 기대는 불만성토의 장에 교사의 인권이 무시되는 교원평가는 개선돼야 하고요. 좀더 객관적이고 정확한 평가가 되려면 실명제로 전환돼야 한다고(생각합니다.)”}

학생들의 교사에 대한 평가를 그대로 전달하는 교원평가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가 시급합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