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책금융공사 이전안 정부 요지부동

{앵커:선박금융공사의 설립 무산에 따른 대안으로 정책금융공사의 부산 이전과 관련해 정치권과 정부가 정면 충돌하고 있습니다.

결국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해 보입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지역 국회의원들이 정부를 상대로 파상 공세에 나서고 있습니다.

선박금융공사를 설립하든지 통합이 예정된 정책금융공사를 살려 부산으로 이전하든지 양자 택일을 하라는 것입니다.

{서병수/새누리당 국회의원 "선박금융공사를 설치하든 정책금융공사를 이전하든 선박 또는 해양금융공사 설립 취지에 맞는 기관이 부산금융중심지에 설립할 수 있도록 이제 결단을 내려야할 때입니다."}

정부는 여전히 요지부동입니다.

원론적인 대답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신제윤/금융위원장 "선박금융을 담당하는 인원과 규모를 두배 정도로 늘려서 해양센터로 만들려는 구상을 갖고 있고…."}

지역 국회의원들은 선박금융공사가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 사항이며 부산을 위한 것이 아니라 조선 산업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정부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김무성/새누리당 국회의원 "(해운업이) 거의 부도 직전인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럴때 선박금융공사가 필요하고 앞으로 우리나라 해운사가 더 커지기 위해서는 금융이 뒷받침 되어야만 가능합니다."}

{박민식/새누리당 국회의원 "해운과 조선산업을 살리는 것은 비단 부산 시민들만을 부산만의 이익이 아니라 대한민국 신성장 동력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청와대와 관련 부처 사이의 협의를 거쳐 최종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부산 민심에 부응할 대안이 나올지는 의문스런 분위기입니다.

집권 여당 국회의원들까지 나서 압박하고 있지만 요지부동인 정부의 자세에 지역 민심은 더욱 차가워지고 있습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