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가혹행위 저지른 일반계 특수교사, 전격 구속

{앵커:KNN은 지난 달,
장애학생들에게 성추행 의심행위를
비롯해 가혹행위를 한 일반계고
여자 특수교사 사건을
단독 보도해드렸는데요.

이 교사가 경찰에 전격 구속됐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부산 일반계고에 근무하는
특수교사 김모씨,

김씨는 장애를 가진
학생들에게 교육을 이유로
밥을 굶기거나 가혹한 체벌을
가했습니다.

{B군 체벌 당시 녹취본"이 XX가! 서! 차렷! 차렷! 손들어, 손들어, 앉아 앉아!"}

성추행 의심행위까지 여러차례 저질렀습니다.

{피해학생"샤워할 때 제대로 안 씻겨지면 목욕탕에 들어와서 창피하게…그날 좀 불편했어요"}

교사의 가혹행위를
수사한 부산 경찰청 성폭력수사대는
해당 김모교사를 구속했습니다.

장애학생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가혹한 체벌을 가한 점과,
충분히 성추행으로 볼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을 종합한 결과입니다.

하지만,
KNN보도가 나간 뒤
이 사실을 용기있게 제보한
공익제보자는 안팎에서 커다란
고통을 겪었습니다.

문제의 해당교사는
보도가 나간 뒤에도
한동안 그대로 수업을 진행한것과
반대로 제보자는 10여일 이상을
학생들과 격리조치됐습니다.

{"학생에 대한 마음, 공익을 위한 마음으로 제가 사실을 밝혔는데도 교육기관이나 학교 측은 학생을 먼저 생각해야하는데도(해당교사 해명만 들었습니다)"}

당초 피해학생 부모가
이같은 사실을 제보했을 때에도
부실한 조사로 일관해 사태를 키웠던
부산시 교육청은 이번에도 당일치기 겉핧기 조사로 생색을 낸게 전부였습니다.

특히 임혜경 부산시교육감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사실상
해당교사를 옹호하고 편드는
발언을 해 제식구 감싸기의
전형이라는 비난을 자초했습니다>

부산시 교육청은 경찰 수사가
끝난만큼 해당교사를 직위해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