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장천항에서 선원 2명 바다에 빠져 1명 숨져

오늘(26) 새벽 2시 쯤 창원시 진해구 장천항 부두에서 정박중인 모래운반선 선원인 51살 김모 씨와 인도네시아인 A씨가 바다에 빠졌습니다.

사고 직후 A 씨는 스스로 헤엄쳐 육지로 올라왔지만 김 씨는 출동한 해경에 30분만에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해경은 김 씨 등이 부두에 쌓인 모래더미에서 미끄러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