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한국형 전투기 KF-21 ‘초음속 비행’ 도전

[앵커]
한국형 전투기 KF-21의 개발과 시험비행이 순조롭습니다.

시제 3호기까지 시험비행에 성공했는데요, 이 달 안에 초음속 비행에 도전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KF-21이 활주로로 움직입니다.

사천 하늘을 향해 힘차게 날아오릅니다.

이번에 날아오른 KF-21은 시제 3호기,

3번째 비행기까지 잇따라 시험비행에 성공했습니다.

3호기 성공까지 지난 7월 1호기의 첫 이륙 이후 6개월 동안 약 80회의 시험비행이 성공했습니다.

{이진욱 중령/공군 52시험평가전대/비행시험에 대해서 위험하다는 인식을 많이 갖고 계신데
안전관리를 많이 하게 됨으로써 안전하게 비행하려고 최대한 노력하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안에 4~6호기까지 순차적으로 비행할 예정입니다.

이 달 안에 KF-21은 새로운 이정표를 찍을 것으로 보입니다.

시속 1,224km 초음속 돌파 시험을 앞두고 있는 것입니다.

방위사업청과 KAI는 이 달 안에 초음속 비행 일정을 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상 상황 등이 변수입니다.

하지만 KF-21 초음속 비행은 항공기 소음 문제를 키울 것이란 걱정을 안고 있습니다.

현재 KF-21은 저출력 시험비행으로 훈련기보다 소음이 적은 상태,

하지만 초음속 비행 등 본격적인 시험비행이 이어지면 소음문제가 수면위로 오를 것이 우려됩니다.

{김남신/KAI KFX사업관리팀장/조종사들이 소음을 최소화할 수 있는 활동을 전개해야겠다라고 해서 나름 절차를 준비해서 강구하고 있습니다.}

사천시와 KAI, 주민들은 소음문제를 협의할 협의체를 꾸려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또 현재 시험비행기는 적용되지 않는 항공기 소음 보상 규정을 손보는 법률 개정도 준비중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