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안철수발 돌풍 부나?

{앵커:안철수의원이 오늘(28)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독자세력의 공식화를 선언했습니다.

지방선거에 대한
강한 의지 역시 피력해,
내년 부산 경남 시장*도지사 선거에 어떤 돌풍이 일 지 주목됩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안철수 의원은 국회기자회견에서
내년 지방선거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개별 지역에 대해서
당장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렵지만, 반드시 결과물을 만들어 내겠다는
것입니다.

{안철수(무소속 국회의원)/"(내년 6월)지방선거에서는 최선을 다해서 책임감있게 임한다는 대원칙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말씀드립니다"}

독자세력화를 통해
창당까지 가야하는
안철수의원의 입장에서
부산경남은 결코 버리고 갈수 없는
중요한 요충지입니다.

광주 등 호남과 수도권의
지지세가 높기는 하지만,
결국 연고지인 부산경남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면
이른바 모래성이 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안철수의원도 부산*경남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안철수 의원측 관계자/"안철수의원도 부산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충분히 인식하고 있습니다. 지금 지지가 호남권에만 국한된다고 한다면 안의원의 정치적 생명은 없다고 봅니다"}

때문에 부산*경남 시도지사 후보군들은 안의원이 직접 접촉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각 여론조사에서 이른바 안철수신당의 지지율이 민주당의 두배를 넘나들고 있습니다.

이런 여세를 몰아 내년 지방선거에서 지역 야권이 연대를 만들어낼 경우 새누리당도 그리 안심할수는 없는 상황이될것으로 보입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