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시험성적서 위조' 효성 압수수색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원전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사건과 관련해 서울 마포의 효성그룹 본사내에 위치한 효성중공업 사무실을 오늘(29) 오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관련 컴퓨터 파일과 회계 장부 등을 다량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6일 원전부품 시험 성적서 위조 혐의로 효성중공업 직원 39살 김 모씨 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