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원전, 안전과 비리 이중의 스트레스

{앵커:
고리원전이 부산경남과 울산
지역민들에게 이중의 고강도
스트레스를 안기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고장과 가동중지로
불안감이 높아가는데다
끝없이 터져나오는 한수원 직원들의
비리때문인데요,

정부는 동남권 주민들의 불안감은
외면한 채 전력난 걱정만 하고
있습니다.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핵시민단체가 고리1호기 폐쇄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반년동안 천억원 이상을 들여
대대적인 정비를 마치고도 불과
가동 50일만에 또 고장난
고리1호기에 대한
안전불신 때문입니다.

한수원측은 고장의 원인도 제대로
밝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설계수명 30년을 지나고도
10년을 더 연장해 사용하고 있는
국내 최장수 고리1호기가
자꾸 멈춰설때마다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져만 갑니다.

안전성이 떨어진 고리1호기가
지금까지 130차례 이상 고장나면서
위험신호를 보내는데도 한수원측은
은폐에만 급급하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전력난 핑계만 대고 있습니다.

동남권 지역민들은 수도권에 원전이 없다고 해서 지방사람들의
생명을 담보로 정부와 한수원이
위험한 줄타기를 하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폐로기술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지금 폐로에 대한 계획을
빨리 수립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요구도 잇따릅니다.

{김유창/부산 동의대 산업경영공학과 교수/가장 중요한것은 폐로에 대한 로드맵을 완성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계속해서 연장하려고 할 것이거든요.}

원전비리도 캐도 캐도 끝을 알수가 없습니다.

이미 원전비리로 한수원 임직원들과 부품업체 관계자등 130명 가량이 기소됐습니다.

부산동부지청 원전비리수사단은
아직도 수사할것이 많이 남았고
내년까지 계속해야
발본색원 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힐 정도로 원전비리의 뿌리는
깊고 구조적입니다.

부산경남과 울산 시민들이 원전비리와 안전불안감에 대한 스트레스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이젠 폐로의 수순을 밟기 시작해야 하는 것이 유일한 길로 보입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