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떨리는 손 '수전증'

조회수1.58K의견0

{앵커:수전증은 의식하지 않을 때 손을 떠는 증상을 말합니다. 흔히 알코올 중독 때문에 손이 떨린다고 생각하는데, 실제로는 파킨슨병이나 본태성 떨림 등 다른 이유가 더 많다고 합니다. 오늘 건강 365에서는 지속되는 손 떨림의 원인은 무엇인지 알아봅니다}

{리포트}
아무 이유 없이 손이 떨리는 것을 수전증이라고 합니다.

손이 떨려 악수는 물론 숟가락도 제대로 잡지 못해 일상생활에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
{김상대 초읍한의원 원장/ 대전대 한의대 졸업, 동신대 한의과 대학원 석*박사, 전 전남 고흥군 두원면 한방보건지소장, 대한 한방내과학회 정회원}

-생리적 수전증은 고정된 자세를 유지할 때 심해집니다.

떨림의 속도가 비교적 빠르고 잔잔한데 손발부터, 즉 몸에 먼 곳부터 떨림이 나타납니다.

또 일상생활에 뚜렷한 장애가 없습니다.

이에 반해 병적 수전증은 안정된 자세를 유지하거나 움직임이 있을 때 나타납니다.

비교적 속도가 느리나 동작이 크고 거칠게 나타납니다.

또 팔다리 전체에서 나타나 몸까지 떨리면서 신체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불편함을 느낍니다.
—————–
보통 수전증하면 알코올 중독에 의한 손 떨림 생각하기 쉬운데요.

실제론 알코올 금단현상에 의한 수전증보다는 뚜렷한 원인이 없이 손을 떠는 본태성 수전증이나 파킨슨병에 의한 경우가 더 흔합니다.
——-

파킨슨병은 안정을 취해도 손발이 떨리고 행동이 느려지면서 근육이 굳어지는 만성 퇴행성 질환입니다.

도파민 부족으로 신경세포사이의 정보전달 이상이 생기는 것이 원인입니다.

본태성 수전증은 말 그대로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는 것으로, 수전증의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합니다.

안정을 취할 때는 증세를 보이지 않다가 일을 시작하려고 하면 나타나는데요.

물 컵을 들거나 글씨를 쓸 때 나타나는데 감정에 따라 기복이 심한 편입니다.

이밖에 외상성 수전증과 알코올성 수전증은 사고나 알코올 중독으로 인해 뇌기능이 손상돼 수전증이 생기는 경우입니다.

갑상선 기능항진증의 초기에도 수전증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
한방에서는 심장이나 간장, 비장의 기운이 약해졌거나 혈액 내 노폐물인 담음과 어혈로 인해 수전증이 발생한다고 보는데요.

발병 원인에 따라 한약이나 약침, 경추교정, 부항요법을 시행하게 됩니다.
————-

{김상대/ 초읍한의원 원장}

-심장의 기운이 약하면 마음이 불안해 글씨를 쓰거나 긴장할 때 수전증이 심해집니다.

또 술과 스트레스 등으로 간장에 강한 기운이 들어가면 간풍이 발생해 수전증이 생기는데요.

이 밖에 소화기가 약해 체력이 떨어지고 팔 다리 혈액순환이 저하되면 비장의 기운이 떨어져 손발이 떨립니다.

마지막으로 담음과 어혈로 수전증이 생길 수 있는데요.

비만하거나 많이 다치면 몸의 노폐물과 혈전이 생기는데 이때 신경에 문제가 오면 수전증이 발생합니다.

{수퍼:떨림 줄이는 한약, 혈액순환 돕는 약침*피내침 시술}

한방에서는 심장의 기운을 돕고 떨림을 줄여주는 한약을 처방하고 혈액순환 근육을 강하게 하는 약침과 피내침으로 기혈을 풀어줍니다.
————–
손 떨림 증상에는 두부와 견과류 등이 효과적이라고 하는데요.

이 밖에 천마와 같은 약재를 달여 차처럼 마시는 것도 추천됩니다.

건강 365였습니다.

프로그램:

닥터KNN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