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도,창원시 감사 '특혜 의혹 수사 의뢰'

앵커:

경남도가 창원시에 대한 종합감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105건에 대해 시정이나 주의 조치를 내렸고 무려 170명에게 훈계나 경징계를 내렸습니다.

박철훈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도는 지난 10월 창원시에 대한 종합감사를 벌였습니다.

도 감사관실은 특정업체에 특혜를 부여한 의혹이 있는 사업을 발견했습니다.

사업비 142억원의 녹지형 중앙분리대 조성사업을 시행하면서 특정 회사가 3단계 공사를 모두 하도급 받았다는 것입니다.

특히 하도급회사 직원이 도급회사 소속 현장 대리인으로 근무해 특혜 의혹을 초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남도는 이 사건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입니다.

도 감사관실은 또 최저가 경쟁입찰로 발주해야 할 사업을 일괄입찰로 발주해 예산을 낭비했고 시정이 되지 않은 위반건축물에 대해 허가를 내 줬다고 밝혔습니다.

국도 대체우회도로 건설의 부실시공과 공무원자녀에 대한 보육수당 이중 지급도 지적됐습니다.

경남도 감사관실은 이번 감사를 통해 59건의 시정조치와 46건의 주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또 인사조치 4명과 경징계 7명등 모두 170명에 대해 신분상 조치를 취했습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