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동해남부선 폐선 인파 북적

앵커:

동해남부선 노선 변경 이후 첫 주말을 맞아 수천명의 인파가 해안가 폐선구간을 찾았습니다.

천혜의 절경에 반한 시민들은 한 목소리로 폐선부지 공개를 원했습니다.

김건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하늘과 바다가 맞닿은 바닷가 철길,

열차 대신 뚜벅이 시민들의 행렬이 끊임없이 이어집니다.

남쪽을 향하면 부산의 상징인 오륙도와 광안대교가 펼쳐지고,

고개를 동쪽으로 돌리면 햇빛이 눈부신 드넓은 동해바다가 보는 이의 품을 향해 달려듭니다.

{이정혜*류복자/부산시 재송동}"기차와 달리 온몸으로 느낄 수 있으니까 너무나 행복해요"

철도시설공단측의 폐쇄방침 소식에 혹시나 해안절경을 만날 기회를 잃을세라 너도나도 시민들이 몰려들었습니다.

{황병희/부산시 좌동/"이 길을 폐쇄한다면 어쩌지라는 생각도 들고 사실은 이 위의 문탠로드를 걸으면서 '아~ 밑에 바다 가까이 가서 걸었으면 더 좋겠다'라는 마음이 더 많았거든요."}

많은 시민들은 개발을 염두에 둔 폐쇄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미포~청사포~구덕포로 이어지는 이른바 삼포해안철길은 그 자체만으로도 최고의 관광자원이란 겁니다.

{최대현/(사)걷고싶은부산 대외협력국장}"약간의 안전장치만 설치하고 사람들이 계속 걷게 하면서 방법을 생각해야"

그나마 다행인 건 폐선 부지 공개에 대한 시민여론이 뜨거워지면서 철도시설공단이 부산시, 해운대구와 함께 부지 공개여부에 대한 실무 논의를 다음주 갖기로 했다는 점입니다.

일단 완전폐쇄라는 원칙에선 한 발 물러서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철도공단측의 개발 의지가 강해 지난 80년간 숨겨져있던 보물같은 공간이 시민 품으로 오롯이 돌아오기에는 적잖은 진통이 예상됩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