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아 모텔방 방치 사망

부산진경찰서는 4개월 된 아기를
모텔방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17살 김모양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중학교를 중퇴한 김양은 지난 8일,
부산의 한 모텔방에 자신의 4개월된
영아를 혼자 눕혀 놓고 친구들과
놀다 아이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