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추운 날 녹이는 트리 축제

{앵커:부산 광복로 일대가 아름다운 빛과 시민들의 행복한 웃음에 젖어들고 있습니다.

따뜻한 연말 분위기로 가득한 부산 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 현장을 정기형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부산 광복로가 빛으로 물들었습니다.

색색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거리를 가득 메웁니다.

건물들도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거리를 찾은 시민들은 저마다 사진 찍기에 바쁩니다.

연말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 현장입니다.

{지창환,지나현,지성현,김지은}

높이 17미터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가 눈길을 끕니다.

작은 트리에 곱게 쓴 소원을 매달기도 합니다.

추억을 남기려는 가족과 연인이 저마다 행복한 미소를 머금습니다.

{전보배,최신혁}

사랑과 치유을 주제로 3개 구역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빛의 향연은 매일 5시 반부터 자정까지 광복로 입구에서 창선 삼거리에 이르는 약 1킬로미터 구간에 걸쳐 펼쳐집니다.

다양한 음악회와 이벤트도 함께 마련되어 있습니다.

올 해로 다섯번째를 맞이하면서 이제는 부산의 대표적인 연말축제로 자리 잡은 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는 내년 1월 5일까지 계속됩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