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업기술원 "한파에 농업재해 우려"

중부지방에 폭설이 쏟아지는등 한파가 닥치면서 경남농업기술원이 농작물 피해 예방지도에 나섰습니다.

기술원측은 노지에서 키우는 마늘과 양파는 지면의 피복을 다시 한번 점검하도록 하고 특히 보리의 경우 동해를 입을 가능성이 큰만큼 볏짚등으로 반드시 덮어줘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또 강풍과 폭설 피해에 대비해 시설하우스를 노끈등으로 견고하게 묶어주고 축사내부에도 보온을 강화해 폐사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