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납품 외국업체도 성적서 위조

한국수력원자력이 국외 업체와 직접 맺은 구매계약에서도 원전부품 시험성적서가 위조된 사실이 처음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이 지난 2008년부터 3년간 한수원이 체결한 외자계약 1800여건 가운데 240여건을 표본으로 선정해 조사한 결과 위조 시험성적서 8건이 적발됐습니다.

또 시험성적서 18건은 진위 확인이 불가능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감사원은 해당 부품들에 대한 안전조치를 실시하도록 원자력안전위원회에 통보하고, 성적서 위조 업체에 대해서는 제재와 고발 등의 조치를 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