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도의원, 벌금 800만원

창원지법 거창지원은 음주 뺑소니 혐의로 기소된 변현성 경남도의원에게 벌금 8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변의원은 벌금형을 선고받아 도의원직은 유지하게됐습니다.

재판부는 음주 관련 증거 인멸을 시도하는 등 죄질이 나쁘지만 잘못을 반성하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변 의원은 지난 3월 거창도립대학 부근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대학생을 치어 다치게 하고 달아난 혐의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