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청 흉기난동 7급공무원 조사

24일 오전 북구청 모 국장실에서 흉기난동을 벌인 7급 공무원 A 씨가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과 승진 경쟁을 벌이던 후보자와 합의를 했으며 이같은 사실을 인사 담당자에게 미리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인사위원회에서 승진에 실패하자 여기에 불만을 품고 담당 국장실로 찾아가 흉기 난동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은 신청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