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 새해 새 사업

{앵커:
부산 도심의 만성적인 정체현상을
해소하게 될 부산외곽 순환고속도로
공사가 탄력을 받게됐습니다.

국비 예산이 증액됐기 때문인데요.

부산시는 올해 2조 5천억원의
국비를 확보하면서 새해 부산의
각종 사업들이 활기를 띌 것으로
보입니다.

진재운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시가 국비로 투자받게 되는
올해 예산 규모는 2조5천9억원입니다.

당초 정부안 보다 천 195억원이
증액됐으며 지난해보다 341억원이
늘어난 액수입니다.

예산이 확보되면서 부산시의
각종 사업들도
활기를 찾게 됐습니다.

특히 도로 건설등 각종기반조성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먼저 부산 도심의 만성적인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조성되고 있는 부산외곽순환 고속도로 건설이
활기를 띌 것으로 보입니다.

3천718억원을 확보하면서
당초 정부반영액보다
2천4백여억원이 늘어났습니다.

이외에도 남해고속도로 냉정 부산간 확장사업과 산성터널 접속도로 건설,
덕천동에서 아시아드 주경기장간
도로건설 사업등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보입니다.

대선공약 일부도 첫발을 내디딜 수있게 됩니다.

해양경제특구를 위한 타당성 조사를 위해 처음으로 5억원이 배정됐으며
자갈치시장 수산관광명소화 사업과
도시재생사업,
부산마산 복선전철 건설,
신발산업 명품화 사업이 시작됩니다.

특히 아시아 영화중심도시
도약의 발판이 될 국제영상콘텐츠 밸리 사업이 10억원으로
증액됐습니다.

일자리 창출과 미래성장동력을 위한
분야로는 수출용 신형연구로 개발사업과 중입자가속기 기술개발
해양플랜트기자재 R&D센터 구축
부산 연구개발 특구 육성사업 등이
꼽힙니다.

한편 부산시는 올해 2월부터 국비사업 개발 전담팀을 조기 가동해 년초부터 신규사업 발굴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