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환원 무산책임 박영빈행장 사임

박영빈 경남은행장이 경남은행 지역환원 무산의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밝혔습니다.

박 은행장은 조금전 경남은행 이사회에 사임서를 제출했습니다.

임시이사회는 오늘 오후 4시로 예정됐으며 정화영 우리금융 부사장이 직무대행을 맡을 것으로 보입니다.

박 은행장은 경남은행 민영화 과정에서 도민과 직원들의 염원이었던 지역환원을 이루지 못한 데 대해 모든 책임을 지고 사임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석철  
  • 최석철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