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허울뿐인 위해식품 단속

{앵커:
불량식품은 정부가 강조해온
4대악에 해당합니다.

그런데 불량식품 단속 이후
사후처리는 오히려 불량식품
판매업체의 양심에 맡기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불량 슈크림을 만들어 팔다 적발된
경남 창원의 한 식품업체 입니다.

잉어빵의 핵심 원료에 유통기한이
6개월이나 지난 첨가물을
사용했습니다.

문제의 첨가물은 발암물질로 변질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팔다만 불량 슈크림을
수거하는 것은 제조업체의 몫입니다.

하지만 이 업체가 회수한 양은
고작 60kg 정도,

유통된 천130kg의 5%에 불과합니다.

{김모 씨/식품업체 사장 "회수하기가 곤란하더라고요 그날 공급하면 그날 팔아버리시니까, 회수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계속 쓰고 있는 중이니까요"}

자진회수가 얼마나 양심적인지
확인하는 절차도 사실상 형식에
그치고 있습니다.

{창원시청 관계자 "식품위생법상 자진 회수하도록 돼 있습니다. 공무원 인력이, 우리 시도 2명이 업무를 보고 있거든요"}

지난해 창원시의 6개 위해식품
회수율은 평균 56%에 그쳤습니다.

심지어 불량 슈크림 등 품목 2개는
회수율이 한자리 수에 불과했습니다.

사후처리를, 불량식품을 판 업체의
양심에 맡기고 있는 게 문제입니다.

위해식품에 단속돼도 시민들이
알수 있는 방법은 제한돼 있습니다.

지자체 홈페이지를 들여다보는게
유일한 방법입니다.

{김영희(시민)/창원시 용호동
"인터넷 안하는 저 같은 사람은 몰라요, 주민센터 이런 곳에 고시하면 될텐데"}

허울뿐인 위해식품 단속을
보완할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