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용감한 택시기사, 날치기범 검거

앵커:

날치기범 2명을 한 택시기사가 수백미터를 추격한 끝에 붙잡아 경찰에 넘겼습니다.

시민정신을 유감없이 발휘한 용감한 택시기사를 김상진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어젯(20)밤, 부산 가야동 밤거리.

한 남성이 길을 가던 여성의 손가방을 낚아챈 뒤 빠르게 달아나기 시작합니다.

기다리고있던 일행의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나려는 순간, 택시가 오토바이 앞을 가로막습니다.

달아나는 피의자를 본 택시기사 배재철씨는 이백여미터 정도를 뒤쫓아간 뒤 택시로 오토바이를 가로막고 피의자들의 도주를 막았습니다

피의자들이 오토바이에서 내려 달아나자 배씨도 택시에서 내려 뒤를 쫓기 시작합니다.

추격전은 8차선 대로를 가로질러 수백미터 정도 더 이어졌습니다.

다른 시민들도 힘을 보태 날치기범들을 붙잡으면서 추격전은 막을 내렸습니다.

{조영욱/부산 가야지구대}

배씨의 택시는 오토바이와 부딪히면서 엉망이 됐습니다.

배씨는 도움을 요청하는 목소리를 듣고 오로지 날치기범들을 붙잡아야한다는 생각 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배재철/날치기범 검거한 택시기사}

그러면서도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오히려 쑥스러워했습니다.

{배재철/날치기범 검거한 택시기사}

경찰은 용감한 시민정신을 발휘한 배씨에게 감사장과 포상금을 지급하는 한편, 날치기범 20살 김모씨 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