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설 연휴 첫날 교통원활

{앵커:설연휴 첫날인 오늘 부산경남 지역의 전반적인 교통 흐름은 원활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 이시각 현재 교통 흐름을 알아보겠습니다.

길재섭 기자,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이시각 현재 부산경남의 고속도로와 국도등은 모두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젯밤부터 시작된 귀향 행렬은 오늘 오전 대부분 마무리되면서 설 연휴 첫 날인 오늘 부산경남의 각 도로는 기대 이상으로 차량 흐름이 원활했습니다.

부산에서 진주 방향의 경우 전반적인 소통이 원활한 가운데 창원 1터널 주변이 오전부터 오후 2시쯤까지 밀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냉정분기점등 고속도로 곳곳은 양방향 모두 평소와 다름없는 교통 흐름을 보였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성에 나선 차량들이 어젯밤 늦게까지 밀렸지만 오늘 오전부터는 평소와 다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설날인 내일은 오전 일찍부터 차량이 밀리기 시작할 전망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내일 아침 차례를 지낸 가족들이 일제히 성묘에 나서면서 각 고속도로와 국도가 8시부터 밀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내일 오후 늦게부터는 고향 방문을 마치고 일찍 출발하는 차량들도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로공사는 이번 설 연휴 가운데 설날 당일인 내일 차량이 가장 밀릴 것으로 예상했으며 정체는 밤 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