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뉴스브리핑

{앵커:오늘의 주요 단신을 정리했습니다.}

교학사 역사교과서를 채택한
부산 부성고 앞에서 진보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동시에 집회를 갖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부성고 앞에서는
부산지역 진보단체 회원 20여명과
보수성향 인사 10여명이 같은 시각에
교과서 채택 철회와 지지를 주장하는
집회를 벌였지만 다행히 물리적
충돌은 없었습니다.
————————-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밀양 송전탑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한전이 당초 2곳이라고 밝힌 것과 달리 15곳에서 헬기를 이용해 자재운반 작업 등을 실시해 환경영향평가법을 위반했다며 과태료 천만원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전 측은 과태료부과 내용 등을 담은 사전통지서를 받은 뒤 이의 제기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
부산시교육청이
부산맹학교 성추행사건
관련자 징계에 대한 교육부의
재심사 요구를 수용했습니다.

교육부는 부산맹학교 성추행 사건
특별 감사를 통해 관련자 12명에 대해 7명은 중징계,5명은 경징계를 내렸지만 부산시교육청이 이보다 낮은
징계를 결정하면서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공사대금 등을 부풀려 차액을 받아 챙긴 혐의로 원전업체 D사의 임원 47살 A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2006년부터 2011년 7월까지
D사의 공사현장 총괄 책임자로
근무하면서 하청업체의 공사대금과
임금을 부풀려 지급한 뒤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백여차례에 걸쳐
6억6천여만원을 받은 혐읩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