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주대 갈취 폭력배 일당 검거

부산 금정경찰서는 유흥업소에서 상습적으로 술값을 갈취한 혐의로 재건 20세기파 행동 대원 42살 하 모씨등 11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하 씨는 지난 2010년 8월 부산 초량동의 한 유흥주점에 들어가 보호비 명목으로 모두 6차례에 걸쳐 770만원 상당의 주대를 갈취하고 성매매업소 종업원을 상대로 협박을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