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가표정-새누리 경선구도 요동

{앵커:새누리당 부산시장과 경남도지사 경선구도가 요동치고 있습니다.

이진복의원이 시장출마를 적극 저울질하고 나섰고 안상수전대표가 도지사경선을 포기했기 때문입니다.

한주간의 정가소식,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지방선거 공천유지에 따른 역풍을 의식해 전지역에서 경선을 치르겠다는 방침입니다.

또 경선룰 논란과 관련해 당심과 민심을 절반씩 반영하는 현행룰을 유지하되 지역별 순회경선을 도입하겠다는 의견이 다수입니다.

완전국민경선제 요구가 있지만 야당과의 합의나 비용등의 문제로 곤란하다는 입장입니다.
================================

부산시장 경선은 이진복의원의 출마여부가 최대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유기준최고위원은 불출마를 결정했고 오거돈전장관의 영입은 실현가능성이 낮은 실정입니다.

이진복의원은 유력후보가 떠오르지 않는 현재의 구도가 이달중순까지 이어진다면 출마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의원이 출마한다면 서병수 박민식 권철현 3자구도에 변화가 불가피합니다.

이진복,서병수의원은 같은 친박인데다 지역구가 인접해 지지세가 일정부문 겹칠수밖에 없어 이의원의 출마는 서의원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

안상수전대표가 도지사 출마를 포기하고 창원시장에 도전하겠다고 밝히면서 도지사경선은 홍준표 박완수양자대결로 좁혀졌습니다.

안전대표는 도지사 도전은 박완수전시장에게 맡긴다며 지지의사를 밝혔지만 박전시장의 지지율에 도움이 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안전대표가 중앙정치 경력이나 마산을 중심으로한 일부 지지세를 바탕으로 오히려 홍지사와 각을 세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특히 경선을 전후해 연대하는 것이 파괴력이 클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이른시기에 어정쩡한 자세로 포기하면서 오히려 홍지사를 도와준 꼴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안전대표가 도지사직을 저울질하다 창원시장으로 눈을 돌리면서 중앙정치인 출신이 고향발전 보다는 감투차지에 급급한것 아니냐는 비난을 자초했습니다.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