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인출기 상습절도 관리업체 직원 검거

부산 동부경찰서는 현금인출기를 수리하는 척 하면서 상습적으로 돈을 훔친 혐의로 관리업체 직원 28살 송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송 씨는 지난해 11월말 부산 부곡동의 한 편의점에서 현금인출기의 전원을 끄고 백만원을 훔치는 등 모두 34차례에 걸쳐 현금 3천만원을 훔친 혐읩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