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문대성 복당, 갈등 증폭 (리)

앵커:

논문표절 의혹 문제로 새누리당을 탈당했던 부산 사하갑의 문대성의원의 복당 문제가 지역 정치권내 새로운 갈등을 낳고 있습니다.

오는 6.4 지방선거를 앞두고,서부산권에 또다른 변수로 등장할 전망입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부산 사하갑 지구당원들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 모였습니다.

무소속 문대성의원의 새누리당 사하갑지역구 복당을 반대하기 위해서입니다.

당원들은 홍문종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지역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복당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노승중(새누리당 부산 사하갑지구 부위원장)/"있으나 마나한 허울뿐인 문대성의원의 (부산사하갑)복당을 당원과 지역 주민들은 결사 반대한다"}

지난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대성의원의 복당 문제를 꺼냈던 새누리당 지도부도 일단 한발 물러서는 분위기입니다.

지역 여론을 들어본 뒤 결정하겠다는 것입니다.

{함진규(새누리당 대변인)/"(문대성의원의 복당 문제는) 확인 한번 더 해보기로 했었어요. 사실관계도…지역 정서도 들어보고…구체적인건 아직 없어요"}

그러나 홍문종 새누리당 사무총장과 지도부는 내부적으로 문대성의원의 지방선거전 복당을 사실상 결정한 분위기입니다.

현역의원들의 지방선거 출마등으로 당내 과반이 무너질수 있다는것이 명분인데, 일각에서는 태권도 협회장인 홍총장과 문대성의원의 관계도 구설에 오르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부산시당은, 논문표절 문제도 깔끔하게 해결안 된 상태에서 문의원을 부산 사하갑 지구에 다시 복당시키는것은 옳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유재중(새누리당 부산시당위원장)/지금까지 그 지역의 (부산 사하갑)지구당 위원장이 열심히 해왔는데 갑자기 입당을 시켜가지고 분란을 일으키게되면 (6.4 지방선거에서)마이너스가 되지 않겠는가 생각이돼서 걱정이 많이됩니다."}

문대성의원의 복당은 당 사무총장이 보고하고, 최고위원회의가 이를 승인하면 결정됩니다.

지역 시당의 입장은 논의과정에서 배제돼 있습니다.

새누리당이 지역시당의 반대 입장에도 불구하고 추진하는 문대성의원의 복당 문제가 어떻게 매듭지어질지 주목됩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