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 건넨 양산시의원 배우자 벌금

울산지법은 자원봉사자에게
선거운동 대가 명목으로
현금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양산시의회 A시의원의 배우자에게
벌금 5백만원을 선고했습니다.

배우자 B씨는 지난해 4월 양산시의원
보궐선거 당시 자원봉사자 2명에게
2백 30여만원을 건넨 혐의입니다.

또 당시 선거사무장 등 2명도
같은 혐의로 벌금을 선고했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