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스닥 분리 반발 확산

{앵커:정부가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 시장을 분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산 지역 시민사회 단체의 반발이 확산되면서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정치 쟁점화될 전망입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기획재정부가 코스닥 시장의 분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달말 발표하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코스닥 시장 분리안이 포함될 전망입니다.

정부의 이같은 계획에 지역 사회는 들끓고 있습니다.

당장 한국거래소 노동조합은 낙하산 인사를 위한 자리 만들기에 불과하다는 입장입니다.

{임용빈/한국거래소 노조 부위원장 "(통합전에) 코스닥 증권시장하고 위원회라는 2개의 기관이 있었는데 거기에 기획재정부 낙하산이 항상 최소 3명 이상 있었습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현재 한국거래소에 통합된 코스닥 시장을 분리해 서울에 설치하는 것은 '부산 죽이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코스닥 시장을 분리하기 보다는 지금의 증권 시장을 활성화하는데 필수적인 자율성 보장이 더 중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배근호/동의대 금융보험학과 교수 "(코스닥 시장 분리시) 새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기 때문에 상당한 비용이 들 수 있고 또 규모의 경제 관점에서 봤을 때도 비용은 상승하고 비효율적인 시장으로 전락할 가능성도 분명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야권은 당장 쟁점화에 나섰습니다.

현정부 출범이후 이어지고 있는 부산 무시 전략의 하나라는 주장입니다.

{김영춘/민주당 부산시당 특위위원장 "한국거래소의 반쪽인 코스닥 시장을 서울로 가져 간다는 것은 그야말로 부산 시민들을 물 먹이고 부산
발전의 결정적 장애를 초래하는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직 인수위 시절 코스닥 시장 분리 필요성을 밝힌 적이 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정책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져 코스닥 시장 분리를 둘러싼 반발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