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해양금융 육성 구상 마무리

{앵커:지난 대선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던 '해양금융도시 부산' 구상이 사실상 청사진을 드러냈습니다.

정부와 새누리당 부산국의원들이 '해양금융센터 설립'등에 대한 합의를 마쳤습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부산 출신 국회의원들과 현오석 경제부총리 등 정부관계자들이 '해양금융도시 부산' 육성 방안에 대한 최종 합의를 위해 모였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공약이후 2년에 가까운 진통끝에 최종 안이 나온 것입니다.

합의안에 따르면, 부산에 해양금융종합센터를 설립하고, 수출입은행 등 3개기관의 부행장급 본부장이 각각의 기구를 만들어 해양금융 여신등의 업무를 담당하기로 했습니다.

'보증 업무를 담당할 가칭 한국해운보증도 설립되는데, 최대 5조원의 해양*선박관련 보증이 가능해 질 전망입니다.

부산에서 해양금융도시의 양대 축인 여신과 보증 업무가 모두 가능해지는 것입니다.

{서병수/새누리당 부산선박금융허브 육성 팀장}

이와함께 이를 감독*조정할 금융위원회 국장급 해양금융정책관을 부산에 상주시키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새누리당의 이같은 발표에 대해 부산지역 사회단체들은 일단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박인호/부산경제살리기 시민연대 대표}

정부는 이같은 부산금융 육성안을 청와대에 보고한뒤, 올해안에 이를 순차적으로 실행할 계획입니다.

해양금융도시 부산의 꿈이 첫 단추를 끼우게 됐습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