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새누리 기초공천, 격변예고

앵커:

새누리당이 6*4 지방선거 기초공천 방침을 사실상 확정했습니다.

지역 국회의원들이 사실상 공천권을 휘두르던 종전과 달리 상향식 국민참여 경선방식을 채택해 격변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송준우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기초공천 폐지 공약을 결국 포기하고, 이른바 상향식 국민 참여 경선방식을 선택했습니다.

당장 오는 6월 지방선거부터 적용되는데,무엇보다 큰 변화는 시군구기초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선거 공천방식입니다.

우선 당헌당규상 후보 심사와 결정을 좌우했던 공천심사위원회가 후보 경선 심판 역할만 하는 공천관리위원회로 권한이 축소됩니다.

해당 선거구의 후보자가 복수일 경우 대부분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지역 당협위원장이 경선 방식을 정하게 됩니다.

{유재중/새누리당 부산시당위원장}"여론조사 경선과 투표경선등 지역에 따라 바뀔수 있다"

각 기초선거구에 따라, 당원 경선, 여론조사 경선, 혹은 혼합 방식등이 선택될 전망입니다.

명칭이 국민 참여인만큼 대부분의 지역에서 여론조사가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때문에 경선을 준비중인 후보자들사이에선 벌써부터 '인지도 높이기' 전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최형욱/새누리당 부산시의원}"직접 지역민들 만나러 다니며 노력하고 있는중…"

과거처럼 무경선 추천방식이 없어지고, 경선을 치러야하는 만큼 후보자들은 지역 국회의원은 물론 지역민들의 반응까지 적극 챙겨야합니다.

이번 6.4지방선거의 경우 새누리당 공천신청자들은 본 경선에 앞서 어느때보다 힘겨운 당내 경선을 치러야할것으로 보입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