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유출 화물선 파손 부위 막은 해경 특진

남해지방 해양경찰청은
지난 15일 부산 앞바다 기름유출
사고당시 목숨을 건 사투끝에 화물선의 연료탱크 파손 부위를 막은 특수
구조단 신승용, 이순형 경사를 경위로 1계급 특별 승진시켰습니다.

또 유회수기로 기름 50톤을
수거하면서 방제에 공을 세운
울산해경 김용현 순경도 경장으로
특진시켰습니다.

또 이번 사고의 방제작업에 기여한
유공자 14명에게도 해양경찰청장
표창이 주어졌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